‘로봇, 소리’ 이성민 “대단한 심은경, 나도 생각 못한 연기 보여줬다”

입력 2016-01-13 16: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성민이 심은경의 목소리 연기를 칭찬했다.

이성민은 1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로봇, 소리’ 기자간담회에서 “심은경이 2차 녹음에서 목소리에 변화를 줬더라”고 밝혔다.

그는 “현장에서는 심은경의 목소리를 듣고 연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목소리 톤이 변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영화를 보다가 심은경의 목소리 톤이 변하더라. 초반에는 기계적인 음성이었는데 후반부에서 묘하게 변했더라. ‘이 친구가 이런 생각을 했구나’ 싶어서 놀라웠다. 심은경이 대단하고 대견하다고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이성민은 “나도 생각하지 못한 것을 보여줘서 감동적이었다”며 “이 자리에 참석해준 것도 고맙다”고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로봇, 소리’는 10년 전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 해관이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을 만나 딸 유주의 흔적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 ‘방황하는 칼날’ ‘군도: 민란의 시대’ ‘손님’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쳐온 이성민. 2014년 드라마 ‘미생’에서 오상식 역을 통해 큰 사랑을 받은 그는 카리스마를 벗고 부성애 넘치는 아버지 해관 역으로 돌아왔다. 해관이 10년 동안 찾아 헤매는 실종된 딸 유주 역에는 충무로의 샛별 채수빈이 캐스팅됐다.

더불어 국가정보안보국 소속 요원으로 소리를 찾는 일을 맡으며 승진을 노리고 있는 신진호 역은 이희준이 연기했다. 한국 항공우주연구원 소속 박사 강지연 역은 이하늬가 맡았으며 해관의 오랜 친구이자 수리의 달인 구철은 김원해가 열연했다. 마지막으로 나사에서 도청 목적으로 만들어진 인공위성 로봇 소리는 심은경이 목소리 연기했다.

‘작전’(2009)을 연출한 이호재 감독의 신작 ‘로봇, 소리’는 2016년 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