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뒷담화에 질투 폭발

입력 2016-03-02 22: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뒷담화에 질투 폭발

송중기가 우르크로 오게 된 송혜교의 스캔들에 민감해 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3회에는 우르크에서 재회한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송혜교)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시진은 우르크 시내로 나가게 된 모연과 동행하면서 "스캔들 때문에 여기 왔다고 들었다. 그런 남자 만나라고 물러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모연은 "만난 것이 아니었다"고 변명했고 시진은 운전 하는 내내 모연의 스캔들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우르크에서 재난을 겪게 된 파병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극한 상황 속에서도 사랑하고 연대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멜로드라마 작품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