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베카’ 옥주현, 댄버스 부인으로 셀프 변신‥‘메이크업아티스트?’

입력 2017-09-27 17: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 옥주현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메이크업 사진을 공개했다.

옥주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늘 그래왔듯이 이번 시즌 댄버스 분장도 본인이 직접 하고 있습니다. 메이크업아티스트 #옥주현”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옥주현은 얼굴 윤곽을 진하게 그린 컨투어링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파란색과 하얀색 새도우를 이용안 화려한 아이 메이크업 역시 인상적이다.

누리꾼들은 “분장을 하는데도 어쩜 그러게 피부가 좋은 거죠”, “레베카 너무 보고 싶어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옥주현은 현재 뮤지컬 ‘레베카’에서 댄버스 부인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박정서 동아닷컴 인턴기자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옥주현 인스타그램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