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승현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출연”...‘태후’ 존재감 한번 더

입력 2017-11-30 15: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승현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출연”...‘태후’ 존재감 한번 더

배우 지승현이 드라마 ‘이판사판’을 발판으로 다시 한번 포텐을 터트릴 준비를 마쳤다.

소속사 바를정(正)엔터테인먼트 측은 30일 “드라마 ‘이판사판’에서 동생바보인 박은빈의 오빠이자 파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로 화제 되고 있는 지승현 배우가 오는 16일 첫방송 예정인 OCN드라마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 출연한다”며 “‘태양의 후예’때의 북한군에 이어 2차 포텐을 터트릴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승현은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 ‘이판사판’과는 또 다른 캐릭터”라며 “카리스마와 매력을 미친듯이 발산 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자신감 가득한 모습으로 자신의 출연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승현은 ‘이판사판’의 ‘최경호 놀이’에 빠져 오늘도 한파주의보를 잊은 채 지방과 경기도 일대를 오가며 ‘이판사판’ 촬영에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