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실감형 XR공연으로 즐겨라”…2021 월드디제이페스티벌

입력 2021-10-05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충체육관, 스마트경기장으로 변신…비대면 페스티벌 개최
-9일부터 11일까지 인기DJ 44팀 출연, AR배경에 VR촬영 등 XR콘서트를 무료 생중계
-조성일 이사장,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이지만 신나는 비대면 문화체험 기회되길”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이 LG유플러스, 공연기획사 ㈜비이피씨탄젠트와 손잡고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비대면 콘서트 ‘2021 월드디제이페스티벌’을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44개 팀의 국내 정상급 DJ가 참여해 실력을 뽐낼 이번 페스티벌은 XR공연으로 생중계돼 유튜브, U+VR앱 등을 통해 실감나는 공연을 즐길 수 있다.

‘2021 월드디제이페스티벌’의 가장 큰 특징은 무대를 AR(증강현실)로 연출하고 VR 촬영과 편집 기술을 덧입힌 XR(확장현실) 공연이라는 점이다. 디제잉에 맞춘 다양한 공간을 배경으로 360도 초실감형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코로나 상황에서도 공연을 펼치고 싶어 하는 공연자와 즐기고 싶어 하는 관객의 니즈를 ‘XR페스티벌’으로 풀어낸 것이다.

이번 공연을 위해 서울시설공단은 통신사, 기획사 등과 함께 VR장비를 장충체육관에 설치했다. 360도 VR카메라와 이동형 와이어캠 등을 설치했고 안정적인 중계를 위한 초고속 인터넷망도 구축했다.


‘2021 월드디제이페스티벌’은 44개 팀의 국내 아티스트가 출연한다. 국내 EDM의 대명사 ‘준코코(Juncoco)’를 비롯해 월드클래스 디제이 ‘소다(SODA)’, 창조적인 플레이와 에너지를 가진 ‘ASTER&NEO’, 다재다능한 뮤지션이자 DJ인 ‘숀(SHAUN)’, 장르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J.E.B’, 언더그라운드 레이블 다보탑 레코즈의 수장 ‘바가지 바이펙스 13(Bagagee Viphex 13)’ 등 국내 최정상급 DJ들이 출연해 자신만의 스타일을 선보이게 된다.

비대면 공연은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매일 오후 1시부터 오후 11시까지는 유튜브와 네이버 NOW로, 오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는 LG유플러스의 U+VR앱(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으로 송출된다.
유튜브와 네이버는 검색창에 ‘웰디페’를 검색하면 되고, 구글 Play스토어나 원스토어에서 U+VR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통신사 관계없이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행사나 축제 개최가 어렵지만, 여러 기관이 협업해 VR페스티벌을 준비할 수 있었다”라며 “AR, VR기술은 확장 가능성이 크므로 공단이 운영하는 여러 시설에서 보다 많은 볼거리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최근 발표된 2021년 행정안전부 주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3년 연속 지방자치단체 시설관리공단 중 1위 및 ‘가 등급(최우수)’ 기관에 선정된 바 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 | 서울시설공단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