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까지 홀덤펍서 모임, SF9 휘영·찬희에 비난 쇄도 [원픽! 업 앤 다운]

입력 2022-01-28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F9 휘영·찬희.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례가 잇따르면서 연예계에 빨간 불이 켜졌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연예인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보이그룹 SF9 멤버 휘영, 찬희가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비판을 받았다.

27일 SF9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휘영과 찬희가 18일 오전 1시 지인과의 모임을 가져 서울지역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을 이날 인지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들은 찬희의 생일을 맞아 지인의 연락을 받고 서울 논현동의 홀덤펍을 찾았다가 방역수칙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소속사는 “휘영·찬희가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자책하고 있으며 깊이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대책 마련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소속사의 사과에도 대중의 따가운 시선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에 확진된 연예인들도 연달아 나왔다. 아이콘 정찬우, 트레저 최현석·준규·마시호, 케플러 김채현·서영은 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