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허그회 中 성추행 피해…무개념에 퇴색된 이벤트 [종합]

입력 2024-06-13 19: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탄소년단 진. 스포츠동아DB

방탄소년단 진, 허그회 中 성추행 피해…무개념에 퇴색된 이벤트 [종합]

방탄소년단 진이 군 복무를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한 가운데 일부 팬의 추태에 아미(팬덤)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만기 전역한 진은 전역 이후 첫 행사로 13일 시작된 방탄소년단 데뷔 11주년 기념 ‘2024 FESTA’에 참석했다. 이날 오후 3시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아미 1000명과 만나 허그회를 진행한 진. ‘안아줘요’ 패널을 목에 건 채 등장한 그는 아미 한 명 한 명 진심을 다해 포옹해 줬다.

대부분의 팬이 질서정연하게 진과 포옹한 후 현장을 떠났으나 일부 팬들은 뽀뽀를 하는 등 돌발 행동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진은 당황한 듯 얼굴을 황급히 뗐지만 곧바로 평정심을 찾고 다음 팬을 환영했다.

이날 진은 “이 행사를 기획하면서 되게 재밌고 신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더 재밌고 신나서 다행인 것 같다. 내가 몸만 여러 개였어도 더 많은 분을 안아드릴 수 있었을 텐데 1000명밖에 못 해 드려서 조금 아쉽지만 죽기 전에 한 번쯤은 더 할 수 있으면 해보도록 하겠다”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진은 이날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을 통해 4000명의 팬과 시간을 함께 보낸다. 가창과 더불어 팬들과의 소통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