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파이어’ 영화 소니픽쳐스가 배급

입력 2020-02-13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마일게이트는 인기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를 위해 미국 배급사 소니픽쳐스 엔터테인먼트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텐센트 픽처스는 공동 제작 및 투자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는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의 오리지널 필름과 영화 제작 계약을 맺은 바 있다. 2017년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척 호건과 함께 1차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IP사업 총괄 상무는 “소니픽쳐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크로스파이어 IP의 힘을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입증 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