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몰락' 유망주 1위→182M 계약→20년 형 전망

입력 2024-07-11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완더 프랑코.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뛰어난 컨택 능력을 바탕으로 명예의 전당급 유격수가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완더 프랑코(23)가 처참하게 몰락했다. 물론 모두 자신의 잘못 때문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11일(이하 한국시각) 프랑코가 탬파베이의 제한 명단에 올랐다. 가장 큰 변화는 급여 지급 중단.

탬파베이가 프랑코를 급여 지급이 중단되는 제한 명단에 올릴 수 있었던 데에는 도미니카공화국 검찰의 정식 기소가 있다.

최근 도미니카공화국 검찰은 프랑코를 미성년자에 대한 성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프랑코는 14세 소녀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과정에서 14세 소녀의 엄마가 프랑코에게 돈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언급했다. 또 프랑코는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 돈세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프랑코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의 사법 처리 외에도 메이저리그 노사가 합의한 가정폭력 및 성폭력, 아동 학대 방지 조약에 따른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미국 현지에서는 프랑코가 최대 20년 형을 받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야구 인생은 사실상 이미 끝난 것이나 다름없다.

완더 프랑코.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탬바페이는 이번 제한 명단 등재로 프랑코에게 나갈 돈을 아꼈다. 하지만 최고 유망주로 팀의 미래라 믿었던 프랑코의 몰락에 속이 쓰릴 것이다.

프랑코는 지난 2017년 국제 아마추어 계약으로 탬파베이에 입단한 뒤, 2020년과 2021년에 각종 유망주 평가 기관 평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메이저리그 입성 직전인 2021년 트리플A에서는 타율 0.313와 OPS 0.955로 펄펄 날았다. 또 메이저리그 콜업 후 70경기에서도 OPS 0.810의 활약을 펼쳤다.

이에 탬파베이는 곧바로 그 해 겨울 프랑코에게 탬파베이와 11년-1억 820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단 70경기만 뛴 선수에게 대형 계약을 안긴 것.

완더 프랑코.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프랑코는 이듬해 부상 등으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등 소포모어 징크스를 겪였다. 또 지난해에는 자신의 커리어에 마침표를 찍는 사고까지 쳤다.

전도가 유망한 아마추어 선수에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 베이스볼 아메리카를 휩쓴 최고 유망주.

메이저리그 입성 후에는 곧바로 2억 달러에 가까운 계약을 따내며 승승장구하던 프랑코. 하지만 몰락은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물론 프랑코가 자초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