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기소’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아트엠앤씨 사명 변경, 꼼수 없다” [공식입장]

입력 2024-06-20 14: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구속 기소된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사명을 변경했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0일 "당사는 최근 사명을 생각엔터테인먼트에서 아트엠앤씨로 변경했다"고 알렸다.

이어 "지난 5월 당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면서 매니지먼트 사업을 지속하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생각엔터테인먼트라는 사명을 사용하지 않기로 주주간 합의가 이뤄지며 사명이 변경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니지먼트 사업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사명을 변경했을 뿐, 여기에 숨겨진 의도나 꼼수가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추측 자제를 당부했다.

김호중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전효진 동아닷컴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