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패기만렙 청년들에게!”…신하균→김준면, 시간을 건넌 특별한 ‘선물’ (종합)

입력 2019-10-28 12: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꿈을 품고 사는 청년들에게 ‘선물’과도 같은 영화가 공개됐다.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선물’ 특별상영회에서는 허진호 감독님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 김준면(엑소 수호) 김슬기 유수빈이 참석했다.

‘선물’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해 모인 패기 만렙 청춘들 앞에 과거에서 온 수상한 남자 상구가 나타마녀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유쾌 발랄 코미디다.

‘팀 이그니스’의 실제 이야기를 영화화시킨 ‘선물’에 대해 허진호 감독은 “청년 창업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알리는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현재 소방 현장에서 도움이 되는 열화상 카메라를 만든 이그니스의 이야기를 담기로 했고 타임슬립을 소재로 만들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선물’은 믿고 보는 배우 신하균과 대표 청춘 배우 김준면, 김슬기, 유수빈이 모여 특별한 연기호흡을 자랑한다. 신하균은 ‘선물’에서 과거에서 온 수상한 남자 상구 역을 맡아 엉뚱하고 진지한 신하균 표 코믹 연기를 펼친다. 김준면은 패기 만렙 청춘 하늘 역을 맡아 신하균과 찰떡 케미를 선보인다. 김슬기는 강단 있는 성격으로 팀의 버팀목이 되어주는 보라 역을 맡았다. 유수빈은 현직 소방관으로 소방용 열화상 카메라의 국산화를 처음으로 제안한 영복 역을 맡았다.

신하균은 “좋은 취지의 작품이고 시나리오도 재미있었다. 허진호 감독님과 20년을 알고 지냈는데 이번이 첫 작품이다. 또 김준면, 김슬기, 유수빈 등과 재미있게 찍었고 다시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준면은 “청춘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었고 긍정적이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이야기라 끌렸다”라며 “허진호 감독님께서 연출을 맡으신다고 하셔서 좋았다. 평소에 너무 존경하던 감독이시고 부모님도 좋아하시는 감독이셔서 실제로도 좋아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신하균 선배님 같은 경우에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분이다. 출연을 하신다고 하셨을 때 너무 좋았고 꼭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또 김슬기와 유수빈 등 배우들의 출연 소식도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김준면의 말에 신하균은 “저를 그렇게 생각해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했다.


신하균은 김준면에 대해 “처음 만나 연기를 해봤는데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가득한 친구다”라며 “현장에서 만나 즐겁게 작업했다. 나중에는 시간이 긴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슬기는 “또래들의 이야기여서 공감할 수 있었고 열정적인 인물이어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또 배우들이 좋아서 재미있게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유수빈은 “허진호 감독님과 출연 배우들과 작업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러웠다. 저 역시 신하균 선배님의 팬이었다”라며 “허진호 감독님의 현장이 너무 편해 소통을 편안하게 했다”라고 말했다.


허준호 감독은 “짧은 기간에 촬영을 해야해서 빨리 친해졌고 그 만큼 현장이 즐거웠다. 신하균, 김준면, 김슬기, 유수빈이 너무 사이가 좋아서 연기하는 모습이 실제 모습과 같았다”라며 연기 호흡을 칭찬했다.

이들은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많은 젊은이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선물’은 28일 유튜브 포털 온라인, IPTV(올레TV, BTV, U+TV), 디지털 케이블 방송(CJ헬로비전, 현대HCN, 티브로드, 딜라이브) 등에서 상영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