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 “26일 촛불집회 율곡로까지 행진 허용”

입력 2016-11-21 17: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이철성 경찰청장 “26일 촛불집회 율곡로까지 행진 허용”

이철성 경찰청장이 오는 26일 열리는 대통령 퇴진 촉구 대규모 촛불집회에서 청와대 남쪽 율곡로까지 행진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오늘(21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율곡로 북쪽 구간 행진을 시간 제한 없이 허용하면 은평구에 사는 시민들이 거의 움직일 수 없을 만큼 교통이 혼잡해지고, 경찰이 근무하기도 상당히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최소한의 교통 소통을 이유로 율곡로에서 남쪽으로 일정 거리 떨어진 곳까지만 행진하도록 조건을 붙였으나 법원은 주최 측이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율곡로까지 행진을 허용했다.

이 청장은 "이번에는 사전에 폭력을 계획하고 기도하는 일이 없겠지만 '너무 평화집회만 하면 무르다'며 기조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일단 신고를 받아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신희수 인턴기자 star@donga.com
사진|K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