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나리 북상, 일본 열도 향해 돌진…‘물폭탄 예고’

입력 2019-07-26 17: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풍 나리 북상, 일본 열도 향해 돌진…‘물폭탄 예고’

제6호 태풍 나리가 26일 일본 남쪽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하고 있다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나리는 이날 오전 9시경 열대저기압에서 태풍으로 발달했다. 중심기압은 1000헥토파스칼(hpa)이며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18m이다. 현재 나리는 시속 20km의 속도로 북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일본 기상청은 나리가 오는 27일 오전 본토에 다다른 뒤, 진로를 동쪽으로 바꾸어 동일본 방향으로 이동할 것으로 바라봤다.

일본 기상청은 또 태풍의 비구름이 유입되면서 27~28일 중서부 긴키 지역과 동일본의 태평양 인접 지역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의 국지성 호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27일 낮까지 일본 동해는 최대 180㎜, 긴키 지역은 150㎜, 간토·고신 지역은 80㎜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6일 밤부터 바랑이 강해지면서 일대 지역에서 최대 풍속은 초속 18m, 최대순간 풍속은 초속 25m에 달할 것으로 일본 기상청은 내다봤다.

나리는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을 의미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