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베키스탄] 슈틸리케 교체카드 빛 봤다… 2-1 역전승

입력 2016-11-15 21: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축구대표팀이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가졌다. 한국 남태희가 후반 동점골을 성공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상암 | 김종원기자 won@donga.com

[동아닷컴]

한국이 구자철(27, 아우구스부르크)의 역전골로 승리를 따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2-1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날 한국은 초반 기세를 높이며 주도권을 잡아오는 듯 했다. 하지만 이도 오래가진 못했다.

상대의 계속된 압박에 한국 수비는 급격히 흔들렸다. 전반 24분 수비수 김기희는 볼처리를 하는 과정에서 백패스를 시도, 실수로 이어졌다. 이를 김승규가 빠르게 처리한다는 공이 땅볼로 흐르며 중앙에 있던 마라트 비크마예프에게 갔고 비크마예프는 이를 지체없이 정확한 인사이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빨라진 몸돌림으로 공격 전개를 시도했지만 좀처럼 상대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0-1로 뒤진 채 후반전을 맞이한 한국은 총공세를 펼치며 상대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22분 마침내 만회골이 터졌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손흥민의 스루패스를 받은 박주호가 상대 골키퍼를 넘기는 크로스를 날렸고 이를 남태희가 문전 쇄도하면서 헤더로 연결,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에 한국은 김신욱과 홍철을 투입하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기세가 살아난 한국은 후반 40분 터진 구자철의 역전골로 앞서 가기 시작했다. 홍철의 얼리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더로 떨어뜨려줬고 이를 쇄도하던 구자철이 마무리지은 것. 슈틸리케 감독의 교체카드가 적중하는 순간이었다.

이후 양팀은 추가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챙긴 한국은 승점 10점으로 우즈벡을 제치고 조 2위로 올라 섰다.

동아닷컴 지승훈 기자 hun08@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상암 | 스포츠동아 김종원기자 wo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