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마운드 무너트린 한화 이성열, 팀 2연승 견인

입력 2018-05-02 22: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2회말 무사에서 한화 이성열이 LG 선발 소사를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고 있다. 대전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한화 이성열(34)이 탄탄한 LG 마운드를 완벽히 공략해냈다.

이성열은 2일 대전 LG전서 시즌 2호 홈런을 포함해 2안타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4-3 역전승에 큰 힘을 보탰다. 올 시즌 줄곧 저조한 타격 감각으로 제 힘을 쓰지 못했던 이성열은 이날 LG 마운드의 앞·뒷문인 에이스 헨리 소사와 정찬헌을 나란히 흔들며 스스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끝판왕’ 둘을 차례로 무너트렸다. 2회엔 소사의 2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2-0으로 달아나는 솔로포를 쏘아 올렸고, 2-3으로 뒤진 9회 무사 1·3루 상황에선 마무리 정찬헌을 상대로 동점 적시 2루타를 뽑았다. 한화는 뒤이은 지성준의 끝내기로 4-3의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후 이성열은 “소사가 워낙 좋은 투수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스윙하자고 생각했고, 실투가 장타로 이어졌다. 정찬헌을 상대로도 가볍게 멀리 보내자는 마음으로 타석에 들어선 것이 유효했다”며 “최근 투수들이 잘 버텨준 덕분에 타자들이 못 쳐도 경기 후반부에 따라갈 힘이 있었다. 베테랑으로서 팀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