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토트넘] 손흥민, 공격수야 수비수야… 체력 문제도 우려

입력 2019-12-05 06: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27)이 7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달성에 실패했다. 단순히 공격 포인트가 문제가 아니었다. 이대로라면 체력적인 문제도 우려된다.

토트넘 홋스퍼는 5일(한국시각) 오전 4시 30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초반부터 맨유에 경기 주도권을 내준 채 끌려 다녔다. 델리 알리의 놀라운 퍼스트 터치 덕에 한 골을 넣었을 뿐이었다.

토트넘은 마커스 래쉬포드에게 전-후반 한 골씩, 멀티골을 내줬을 뿐 아니라 수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허용하며 수비에서 허점을 보였다.

또 손흥민을 비롯한 공격진은 수비에 가담하느라 공격할 체력을 소모했다. 이날 맨유전은 알리의 골을 제외하고는 총체적 난국이었다.

토트넘의 공격을 이끄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이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시절에 비해 깊숙이 내려와 수비에 가담했다.

이후 역습 상황에서는 긴 거리를 달려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에는 체력적인 문제를 보이지 않을 수 없는 상황. 손흥민의 포지션도 애매했다.

물론 이는 손흥민의 뜻은 아니었다. 새로 부임한 조세 무리뉴 감독은 선수비 후역습을 강조한다. 이에 따른 선수 배치다.

손흥민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팀 내 2위 평점을 받을 만큼 잘 뛰었다. 하지만 이러한 전술이 계속될 경우 체력 문제는 반드시 나오게 될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