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부임 후 첫 패’ 무리뉴 감독 “맨유가 이길 자격 있었다”

입력 2019-12-05 09: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주제 무리뉴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전 패배에 아쉬움을 표했다.

토트넘은 5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9-20 EPL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6분 만에 다빈손 산체스의 실수 이후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전반 39분 델레 알리의 동점골로 전반을 1-1로 마쳤지만 후반 4분 래시포드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패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우리 경기력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맨유가 이길 자격이 있었다. 특히 전반 30분까지는 맨유가 우리보다 훨씬 나은 경기를 했다. 후반전에 우리의 경기를 펼치려 했지만 맨유의 추가골이 나오면서 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맨유가 우리보다 감정적인 부분에서 앞서있었다. 맥토미니가 그 예다. 맥토미니의 경기력은 굉장했다. 그가 경기를 지배했다”고 덧붙이며 자신이 데뷔 시킨 맥토미니의 경기력을 특별히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같은 목표를 갖고 있는 팀에게 밀렸다. 리그 순위를 6위권까지는 끌어올려야 한다. 오늘의 실수에 슬퍼하는 건 좋지 않다. 계속 나아가야 한다. 좀 더 공격적인 경기를 해야 한다. 더 강하게 상대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느끼게 해야 한다”며 보완할 부분을 지적했다.

한편, 이날 경기로 맨유는 5승 6무 4패(승점 21점)를 기록하며 리그 6위가 됐고 토트넘은 5승 5무 5패(승점 20점)로 리그 8위에 자리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