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호물로처럼…’ K리그2 공격수, K리그1서도 통한다!

입력 2020-07-23 13: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매년 K리그2(2부)에서 K리그1(1부)로 승격하는 팀들은 경쟁력을 입증하는 것이 최대 과제다. 여기에는 외국인 공격수의 역할이 중요한다. 이들의 득점력에 따라 팀의 운명이 결정된다.

K리그2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외인 공격수들은 K리그1 무대에서도 얼마나 자신의 역량을 뽐낼 수 있느냐에 의문부호가 붙는다. K리그1과 K리그2에는 분명 수준차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K리그2 정상급 공격수가 K리그1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는 현재 중국슈퍼리그 허베이에서 뛰고 있는 말컹(26·브라질)이다. 2017년 K리그2에서 22골로 득점왕을 차지하며 경남FC의 승격에 큰 역할을 했다. K리그1 무대를 밟은 2018년에는 26골로 역시 득점왕에 등극했다. 그 해 경남은 K리그1에서 2위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켰다.

‘하나원큐 K리그1 2020’에선 승격팀인 광주FC의 펠리페(27·브라질)와 부산 아이파크의 호물로(24·브라질)가 관심의 대상이었다. 12라운드까지는 둘 다 무난하게 K리그1에서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특히 ‘제2의 말컹’으로 평가받는 펠리페는 6골로 득점랭킹 4위에 올라있다. 올 시즌 광주가 뽑아낸 10골 중 무려 60%를 책임졌다. 펠리페의 활약 여부는 광주의 승패와 직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K리그2에선 19골로 득점 1위를 거머쥔 바 있다.

호물로는 시즌 초반 적응에 애를 먹었지만, 경기를 치를수록 위력을 더해가고 있다. 현재는 4골·1도움으로 팀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다. 올 시즌 팀의 공격 2선 자원이 풍부해지면서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하고 있음에도 4골을 뽑아 더 돋보인다.

K리그1 잔류를 1차 목표로 삼은 광주와 부산은 각각 펠리페와 호물로가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발휘해주기만을 바라고 있다.

정지욱 기자stop@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