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최고투’ 김광현, ML 최강팀 상대 7이닝 무실점…시즌 3승

입력 2021-07-06 16: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올 시즌 최고의 역투. 공격성도, 내구성도 한창 좋을 때 모습 그대로였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자신을 향한 의문부호를 지우고 있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3안타 2볼넷 2삼진 무실점 역투로 시즌 3승(5패)째를 수확했다. 직전 등판이었던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이어 2연속 승리. 메이저리그(ML) 진출 후 7이닝을 책임진 것은 지난해 9월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7이닝 무실점) 이후 2번째다.


투구수가 89개에 불과했을 만큼 경제적 피칭이 돋보였다. 주무기 슬라이더(39개)를 포심 패스트볼(33개)보다 더 많이 던졌을 만큼 ‘긁히는 날’이었다. 이외에도 체인지업(15개), 싱커, 커브(이상 1개)를 섞어 던지며 타자를 현혹했다. 시즌 평균자책점(ERA) 역시 3.79에서 3.39까지 낮췄다.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경기 전까지 53승30패(승률 0.639)로 ML 전체 1위에 올라있었다. 김광현의 고전을 우려하는 것도 어찌 보면 당연했다. 상대 선발 케빈 가우스먼은 16경기에서 8승2패, ERA 1.68로 내셔널리그 최고 선발투수 중 한 명으로 꼽혔다. 하지만 김광현은 상대가 강할수록 더 힘을 내는, 한창 좋을 때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


김광현은 3회까지 3안타만 내줬을 뿐 큰 위기 없이 경기를 주도했다. 4회말 1사 후 다린 러프를 상대하면서 볼 2개를 뿌린 뒤 넘어지는 듯한 동작을 보였다. 트레이너가 황급히 뛰쳐나와 상태를 점검했으나, 스스로 큰 이상을 느끼지 않은 듯 투구를 이어나가겠다고 했다. 김광현은 러프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후속타자들을 범타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6회까지 노히트로 끌려가다 7회초 1사 후 놀란 아레나도의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토미 에드먼의 내야안타로 만들어진 2사 1·2루 찬스서 맷 카펜터가 좌중간 담장을 직접 때리는 선제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김광현은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러프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후속타자들을 깔끔히 처리하며 이날 등판을 마무리했다. 5회말 6구, 6회말 5구만 던졌을 정도로 공격성이 돋보였다.


경기 후 김광현은 “솔직히 삼진을 많이 잡고 싶었는데 상대 타자가 빠르게 승부했다. 오늘 경기를 계기로 자신감을 되찾고 최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오늘은 승리가 정말 필요한 날이었다. 이겨서 기분이 좋다. 김광현이 정말 좋은 투구를 보여줬다. 볼카운트 싸움을 유리하게 끌고 가며 승부를 했다”고 칭찬했다. MLB닷컴은 “김광현이 가우스먼을 제압했다”고 평가했고, 로이터통신은 “커리어하이 경기였다”고 극찬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