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최고 인기 골프 선수는 우즈 아닌 페이지 스피래닉

입력 2021-09-08 15: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페이지 스피래닉.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최고 인기가 많은 골프 선수는 누구일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아니면 전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온라인 골프매체 ‘골프매직’은 8일(한국시간) 전 세계 골프 선수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를 분석한 결과 미국의 여자 골퍼 페이지 스피래닉이 총 310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우즈가 270만 명, 매킬로이가 220만 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여자 선수 중 유일하게 톱10에 포함된 스피래닉이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건 2015년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였다. 초청선수로 출전했다 일부 팬과 미디어로부터 ‘실력이 부족한데도 외모를 앞세워 초청됐고, 이 때문에 실력 있는 선수가 출전 기회를 뺏겼다’는 비난을 받았는데 오히려 이 사건(?)을 계기로 골프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6년 미니투어인 캑터스 투어에서 정상에 오르고 LET 스코틀랜드 오픈에서 컷을 통과하기도 했지만 이후 이렇다할 성적을 추가하지 못한 채 선수 활동은 중단했다. 하지만 2017년 골프 브랜드 PXG의 홍보대사로 선정됐고, 과감한(?) 화보 촬영과 왕성한 골프 관련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스피래닉은 골프매직의 발표 이후 자신의 SNS에 “(내가 1위를 차지한 것은) 두 가지 이유가 있다. 나의 골프에 대한 지식과 인성 덕분”이라고 자평했다.


매킬로이에 이어 리키 파울러(180만),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160만)가 각각 4위와 5위에 자리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