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가 온다! KBO 신인드래프트, 13일 개최…거래된 지명권 변수

입력 2021-09-09 18: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2022년 KBO 신인드래프트가 13일 진행된다. 구단별로 1년 이상씩 심혈을 기울여 파악한 자원들을 데려오는 중요한 행사. 특히 올해는 세 차례 지명권 트레이드로 오고간 기회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KBO는 “13일 오후 2시 서울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지명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대상자는 고졸 예정자 760명, 대졸 예정자 240명, 해외 아마 및 프로출신 등 기타 선수 6명 등 총 1006명이다.

지난해 순위의 역순으로 10위 한화 이글스가 라운드별 첫 순번, 우승팀 NC 다이노스가 마지막에 이름을 부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소수의 구단 관계자만 참여, 최소 운영 인력으로만 진행된다. 선수 지명은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명 대상 선수 및 가족들도 현장에 참석하지 않기 때문에 유니폼을 입혀주는 특별한 이벤트도 없다.

대신 다른 볼거리가 있다. 지명권 트레이드다. KBO는 2020시즌에 앞서 규약을 손질해 지명권 트레이드를 팀당 1년에 2장씩 허용했다. 롯데 자이언츠가 지난해 말 KT 위즈에 신본기, 박시영을 내주는 대가로 투수 최건과 함께 3라운드(28번) 지명권을 받았다. 반대로 올 여름 NC 다이노스에서 강윤구를 데려오며 4라운드(34번) 지명권을 내줬다. SSG 랜더스는 올해 초 프리에이전트(FA) 김상수를 사인 앤드 트레이드로 영입하며 키움 히어로즈에 4라운드(32번) 지명권을 건넸다. 전 구단 지명권 행사시 NC와 키움은 11명, SSG는 9명, 7개 구단은 10명씩을 뽑게 된다.

구단별 스카우트들이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가린 옥석이 베일을 벗게 된다. 아무래도 투수 수급에 사활을 걸 수밖에 없는데, 최상위픽이 유력한 후보군으로는 야수들의 이름도 심심찮게 오르내리고 있다. 상위라운드 픽 후보로는 강릉고 최지민, 경북고 진승현(이상 투수), 천안북일고 박찬혁(외야수), 물금고 김영웅, 야탑고 윤동희(이상 내야수) 등이 꼽힌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