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창단 이후 최다 8연패 현대건설 9연승

입력 2022-01-11 22: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 경기에서 현대건설 야스민이 IBK기업은행의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 공격을 하고 있다. 화성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IBK기업은행이 창단 이후 팀 최다연패 신기록의 수모를 당했다.

11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1~2022시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17-25 22-25 25-22 23-25)으로 패하며 8연패를 기록했다. 전임 서남원 감독 시절 1~2라운드에서 7연패를 했던 IBK기업은행은 3~4라운드 안태영 감독대행과 김호철 감독 체제에서 8연패를 기록하며 시즌 18패째(3승) 승점9를 마크했다. 8일 도로공사의 13연승을 저지했던 현대건설은 9연승이자 21승째(1패)로 승점62를 달성했다.
1세트 두 팀의 기초공사와 연결에서 큰 차이가 났다. 41%의 리시브효율을 기록한 현대건설은 김다인의 빠르고 정확한 연결 덕분에 레프트에서 황민경과 고예림이 9득점, 양효진과 이다현이 중앙에서 6점을 뽑는 등 다양한 공격으로 쉽게 앞서갔다. 2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한 IBK기업은행은 강한 서브로 현대건설의 2세트 리시브효율을 33%로 떨어트렸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5%에 그쳤던 리시브효율이 32%까지 치솟으면서 22-22까지 대등한 경기를 했다. 여기서 김현정의 네트터치, 김희진의 백어택 아웃 범실이 나오며 승기를 넘겨줬다.

3세트는 IBK기업은행이 3-0으로 먼저 앞서갔지만 연속 5실점하며 따라잡혔다. 김호철 감독은 “발이 움직이지 않는다. 용감하게 뭐라도 해보자”고 연신 격려했고 22-22에서 김희진과 표승주의 클러치공격이 터지면서 한 세트를 만회했다. 빠른 발의 승리였다.

4세트 4-7로 뒤지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은 정지윤을 투입했다. 화력대결로 경기의 흐름을 바꾸려고 했다. 현대건설은 23-23으로 마지막까지 진땀을 흘렸지만 야스민의 백어택과 이다현의 블로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야스민(27득점)~양효진(14득점)~이다현(12득점)~황민경(10득점)~고예림(9득점)이 만든 토털배구의 승리였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