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형 ‘득점 찬스 만들었다’ [포토]

입력 2022-07-10 16: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2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경기가 열렸다. 6회말 1사 1,2루 키움 이주형이 중전 안타를 치고 1루에서 기뻐하고 있다.
고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