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배' 손흥민, 인종차별도 끌어안았다 "다시 함께"

입력 2024-06-21 08: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드리고 벤탄쿠르에 대한 손흥민의 반응-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벤탄쿠르와 손흥민. 사진=손흥민 SNS, 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대인배 손흥민은 확실히 달랐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를 이끄는 주장 손흥민이 팀 동료의 인종차별까지 끌어안았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벤탄쿠르와 대화했다"며 "그는 실수를 저질렀으나, 이를 알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어 ”벤탄쿠르에게 의도적으로 모욕적인 말을 할 의도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형제이고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손흥민은 "우리는 이 일을 극복하고 단결했다"며 "프리시즌에 다시 하나가 돼 우리 클럽을 위해 싸우기 위해 다시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드리고 벤탄쿠르-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앞서 벤탄쿠르는 15일 우루과이의 TV 생방송에 출연해 문제의 발언을 했다. 이는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명백한 인종차별 발언.

벤탄쿠르는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는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식의 인종차별적 발언. 이후 벤탄크루는 강력한 비판이 쏟아지자 결국 SNS를 통해 사과의 글을 남겼다.

손흥민-로드리고 벤탄쿠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벤탄쿠르는 "쏘니! 지금 일에 대해 사과할게.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야“라고 적었다.

단 벤탄쿠르의 사과에 진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24시간 내에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사과의 말을 적은 것. 현재 벤탄쿠르의 사과문은 없어진 상태다.

토트넘 구단은 ”이 문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다양성, 평등, 포용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토트넘은 이와 같은 대응이 매우 늦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토트넘은 로벤탄쿠르의 인종차별 발언 후 닷새 만에 고작 교육하겠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