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루 10타수 6안타’ 강심장 NC 권희동, 인천 혈전 종결시킨 8회초 결승타

입력 2024-06-23 21:05:2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SSG와 NC의 경기가 열렸다. 8회초 2사 만루에서 NC 권희동이 2타점 적시 좌전안타를 날리고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만루에 강한 NC 다이노스의 권희동이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권희동은 23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SSG 랜더스와 원정경기에서 3번타자 우익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2안타 4타점 1득점 2볼넷 활약으로 팀의 18-6 대승을 이끌었다.

NC와 SSG는 경기 중후반까지 치열한 타격전을 벌였다. 양 팀 화력에 NC 선발투수 최성영은 3이닝 4실점(2자책), SSG 선발투수 드류 앤더슨은 4.2이닝 4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조기에 내려가야 했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건 홈팀인 SSG였다. SSG는 2회말 기예르모 에레디아의 좌월 솔로포와 하재훈의 1타점 적시타 등을 앞세워 단숨에 3점을 뽑았다. 3회말엔 2사 1·2루 찬스에서 한유섬까지 1타점 적시 우전안타를 날려 4-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NC는 홈런포로 응수해 추격에 성공했다. 4회초 박한결의 좌월 투런포, 5회초엔 맷 데이비슨의 좌중월 2점홈런을 더해 4-4 동점을 만들었다.

연달아 장타 일격을 허용한 SSG는 5회말 공격에서 에레디아와 이지영이 각각 1타점 적시타를 날려 다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이번에도 공룡 군단은 홈런으로 균형을 이뤘다. 6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김형준이 문학구장 왼쪽 담장을 넘겨 다시 투런포를 만들었다.

2~6회까지 계속 점수를 주고받은 두 팀은 7회에 각각 무실점을 기록해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원정팀인 NC가 8회초 공격에서 짧은 침묵을 깨며 이날 경기에서 처음으로 리드를 잡았다.

NC는 8회초 김휘집과 김주원이 볼넷, 김형준이 좌전안타를 쳐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타석에 들어선 권희동은 SSG 문승원을 상대로 2타점 적시 좌전안타를 날려 팀에 8-6 리드를 안겼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권희동의 올 시즌 만루 타율은 무려 0.600(10타수 6안타). 만루 상황에서 생산한 타점은 13타점이나 된다. 권희동은 9회초에도 2타점을 추가해 4타점 활약으로 팀의 최종 18-6 대승을 견인했다. 8회초 만루 적시타는 이날 경기의 결승타가 됐다.


인천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