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첫 선발 출전 경기서 데뷔골, 역대 두 번째 한국인 프리메라리가 득점자

입력 2019-09-26 09: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발렌시아CF SNS.


[동아닷컴]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18) 역대 한국인 두 번째로 프리메라리가에서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26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이강인은 팀이 2-1로 앞선 전반 39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으며 자신의 리그 데뷔 골을 만들었다. 그간 교체로만 6경기에 나섰던 이강인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골을 터트리며 동 나이대 최고 유망주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이 골로 이강인은 지난 2012년 9월 셀타 비고 유니폼을 입고 골을 넣었던 박주영 이후 7년 만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골을 넣은 한국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