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사고…승객·승무원157명 전원 사망

입력 2019-03-10 20: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사고. 사진|에티오피아 항공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사고…승객·승무원157명 전원 사망

에티오피아에서 여객기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항공기가 이륙 6분만에 추락해 탑승객 157명 전원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에티오피아 항공은 이날 성명을 내고 “10일 아침 8시44분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을 태운 보잉 737 편명 ET 302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해당 항공기는 공항에서 이날 오전 8시38분에 이륙해 8시44분 연락이 두절됐으며, 아디스아바바에서 남서쪽으로 62km로 떨어진 비쇼투프 인근에 추락했다.

에티오피아 국영방송은 이날 항공사 관계자를 인용해 “33개국에서 온 탑승자 가운데 생존자는 없다”고 보도했다.

스웨덴 항공 전문 웹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사고기의 수직속도(VS)가 이륙 직후부터 불안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는 이날 사고와 관련, 공식 트위터에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이날 아침 사고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가 발생한 보잉 737-800 MAX 항공기는 작년 10월 자카르타에서 이륙 13분만에 추락해 탑승객 189명 전원이 사망한 라이온에어와 같은 기종이다.

에티오피아 항공은 지난 2010년에도 레바논 베이루트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지중해에서 추락해 90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