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한국인 관광객 7명 사망…19명 실종

입력 2019-05-30 0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헝가리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해 7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과 헝가리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저녁 10시께 부디페스트 다뉴브강을 운항하던 ‘하늘라니’ 유람선이 헝가리 의회 근처에서 다른 유람선과 충돌한 뒤 전복됐다.

당시 비가 많이 내린 탓에 뒤집힌 배는 빠른 속도로 가라앉았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한국인 관광객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고 우리 외교부와 헝가리 국영방송이 전했다.

이들은 국내여행사 ‘참좋은여행’ 패키지 투어를 하던 한국인 관광객으로 확인됐다. 여행사 측은 자사 인솔자를 포함해 31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은 이 사고로 7명이 숨지고 14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우리 외교부는 한국인 관광객 33명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혀, 정확한 사망·실종자 숫자 등은 최종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현장에는 소방선과 응급차 등 수십 대가 출동해 구조와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폭우로 물살이 빨라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젆재ㅕㅆ다. 현재 다뉴브강의 수온은 10~12도에 불과하다고 구조대원들은 전했다.

회사 측은 MTI 통신에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사람의 목숨을 지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