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확진자, 일본에서만 14명으로 증가…열도도 비상

입력 2020-01-31 10: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우한폐렴 확진자, 일본에서만 14명으로 증가…열도도 비상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14명으로 증가했다.

NHK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체류 경력이 있는 교토 거주의 중국인 유학생 등 3명이 지난 30일 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이 확인됐다.

3명 가운데 1명은 20대 여성 중국인 유학생이다. 지난 22일 우한에서 일본으로 입국한 후 28일 38도가 넘는 발열로 긴급 이송됐다.

다른 한 명은 미에현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 국적의 남성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우한에 체재하다가 이달 13일 일본으로 입국했다. 지난 28일 39도가 넘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 29일 폐렴 증상으로 입원했다.


나머지 한 명은 중국 후베이성에 거주하는 30대 투어 가이드 여성으로 이달 19일 우한에 체재했다가 20일 일본으로 입국했다. 24일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악화돼 30일 입원했다.

3명 모두 30일 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을 확진 받았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아직 일본 내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유행’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라면서, 손 씻기, 기침 에티켓 등 감염증 대책을 지켜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