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 5일 SD전 ‘10승 재도전’… 화려한 전반기 마무리

입력 2019-07-04 07: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쿠어스 필드 악몽을 딛고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시즌 10승을 달성할 수 있을까?

류현진은 오는 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같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의 샌디에이고는 류현진이 가장 강점을 보이는 구단. 총 10번 이상 상대한 구단 가운데 상대 전적이 가장 좋다.

총 10차례 만나 7승 1패와 평균자책점 2.26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에도 총 3번 만나 3승 무패와 평균자책점 1.53으로 매우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류현진은 이번 시즌 총 8차례의 홈경기에서 57 2/3이닝을 던지며, 6승 무패와 평균자책점 0.94를 기록했다. 놀라운 기록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류현진이 5일 샌디에이고전에서 호투할 가능성은 그 어느때 보다 높다고 할 수 있다. 최소 퀄리티 스타트를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류현진은 지난달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9승을 달성한 뒤 4경기 연속 10승 도전에 실패했다. 3경기 노 디시전, 1경기 패전.

지난달 11일, 17일, 23일 홈경기에서는 잘 던지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고, 29일 콜로라도 로키스 원정경기에서는 크게 무너졌다.

이제 류현진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시즌 10승 도전에 다시 나선다. 류현진이 화려한 전반기를 10승 달성과 함께 마무리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류현진은 5일 샌디에이고전 이후 4일 휴식을 취한 뒤 10일 열리는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대표로 선발 등판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