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비’ 이미숙 “윤아-장근석 업고 한류스타 되고파”

입력 2012-03-22 17:52:20
프린트

배우 이미숙이 22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KBS 새 드라마‘사랑비’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배우 이미숙이 한류스타 윤아, 장근석과 함께 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미숙은 22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KBS 월화드라마 ‘사랑비’ 제작발표회에서 “윤아와 장근석을 업고 제 2의 중년 한류에 도전해 봤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미숙은 “중년은 강해야 한다는 인식이 있는 것 같은데, 이번에 중년도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이번 역할의 매력은 20대와 30대의 공감대를 크게 좌우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진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정진영씨는 그동안 강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 왔는데, 그래서 더 가슴이 아픈 것 같다. 정진영씨과 빗속 우산에서 만나는 장면을 찍었는데, 몸에 전율이 오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사랑비’는 두 남녀의 아름다운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윤아는 70년대 김윤희 역을 맡아 서인하(장근석)과 사랑에 빠진다. 그후 2012년 윤아는 김윤희의 딸 정하나를 또 연기하며 장근석은 서인하의 아들 서준 역을 연기한다.

이어 김윤희의 중년모습은 이미숙이, 서인하의 중년은 정진역이 맡아 연기한다.

KBS 월화드라마 ‘사랑비’는 26일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수민 기자 sumin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