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육아 대디’ 오정연, 이경진에 “이러니 엄마 소리 나오나”

입력 2016-05-25 21:31:00
프린트


[동아닷컴]

‘워킹맘 육아대디’ 오정연이 이경진에 독설을 퍼부었다.

MBC ‘워킹맘 육아대디’(극본 이숙진/연출 최이섭, 박원국) 25일 방송에서 주예은(오정연 분)은 옥수란(이경진 분)이 이미소(홍은희 분) 김재민(박건형 분)의 아이를 돌봐주는 것에 대해 분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주예은은 “그 정도면 착한 것도 병이다. 그 집 애는 걱정되고 우리 집 애는 걱정 안 되냐. 무턱대고 잘할 거라는 말하지 마라. 민호가 어제도 친구한테 무시당하는 거 봤다. 집에 오면 숙제도 좀 봐달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따졌다.

이어 “내가 그 집에 가는 거 싫다고 하지 않았냐. 그렇게 싫다는데 기어이 갈 게 뭐냐. 내가 친딸이어도 그랬겠냐. 이러니 내가 엄마 소리가 나오느냐”고 말하며 갈등이 심화됐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