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리그컵 16강전서 맨유 격파 ‘5-4 짜릿한 승리’

입력 2012-11-01 08:24:01
프린트

[동아닷컴]

지난 2011-1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첼시가 연장 혈투 끝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리그컵(캐피탈원컵) 8강에 진출했다.

첼시는 1일(이하 한국시각) 새벽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퍼드 브리지서 열린 2012-13시즌 캐피털원컵 16강전서 맨유에 5-4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첼시는 지난달 29일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서 당한 2-3의 패배를 깨끗하게 설욕하는 기쁨까지 누렸다.

전반전의 분위기는 맨유의 것이었다. 선제골 역시 맨유가 성공시켰다. 전반 22분 라이언 긱스가 주특기인 왼발을 이용해 첼시의 골망을 흔든 것.

비록 9분 뒤 첼시의 다비드 루이스에게 페널티 킥 동점골을 허용했으나, 전반 43분 하비에르 치차리토 에르난데스가 골을 성공시키며 2-1로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 했다.

또한 후반 7분 첼시의 게리 케이힐이 동점골을 넣으며 2-2로 균형을 이루자 맨유는 7분 뒤인 후반 14분 루이스 나니가 환상적인 칩슛으로 바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첼시는 추가 시간에 하미레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에뎅 아자르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극적으로 3-3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정규 시간 90분은 맨유의 분위기였다면 연장은 첼시 쪽 이었다. 첼시는 연장 전반 7분 만에 다니엘 스터리지가 역전 골을 터뜨리며 4-3으로 앞서나갔다.

이어 연장 후반 10분 하미레스의 추가 골로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아자르의 침투패스를 받은 하미레스가 골키퍼까지 따돌린 후 왼발 슛으로 팀의 5번째 득점을 만들어낸 것.

패배 위기에 몰린 맨유는 연장 후반 14분 긱스가 페널티 킥 골을 성공 시키며 5-4까지 추격했으나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한편, 첼시는 오는 4일 기성용(23)이 활약하고 있는 스완지 시티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치르고 맨유는 오는 3일 아스널과의 프리머이리그 라이벌전을 가진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