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의 거부할 수 없는 유혹 ‘WINGS’ [종합]

입력 2016-10-10 11:00:00
프린트

방탄소년단,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그룹 방탄소년단이 거부할 수 없는 유혹적인 음악들을 담아 돌아왔다.

방탄소년단은 1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정규 2집 'WINGS'의 발매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방탄소년단의 가장 대표적인 특징은 각 앨범이 특정 테마를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WINGS'는 '학교'와 '청춘'에 이어 '유혹'을 노래하는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 대해 랩몬스터는 "'화양연화' 시리즈에서는 청춘의 아픔이나 아름다움에 대해 얘기를 했는데 정규 2집의 테마는 '유혹을 만난 청춘'이다. '유혹을 만나다라는 문구'가 이번 앨범을 잘 보여준다. 살다보면 크고 작은 유혹을 만나고, 거부할 수 없는 유혹에 고민하고 갈등을 하기 마련이다. 그런 고민과 갈등 자체가 성장이라고 생각했다. 어떤 선택을 함으로써 어떻게 성장하는지를 방탄소년단 스타일로 풀어낸 앨범이다"라고 'WINGS'의 주제를 설명했다.

'유혹을 당하는 청춘'을 노래한 앨범이지만, 그 내용물은 반대로 '청춘을 유혹하는' 음악들로 빼곡히 차있다. 가수가 리스너를 유혹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역시 좋은 음악이고, 방탄소년단도 이를 알고 있었다.

방탄소년단,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타이틀 외에 수록고중 추천을 해달라는 요청에 슈가는 곧바로 "이번에는 'BTS Cypher 4'를 추천한다"라고 이을 열었다.

이어 "이번에 외국 프로듀서와 작업을 했는데, 트리키 스튜어트(tricky stewart)와 작업을 했다. 그래미를 4번이나 작업한 유명 프로듀서인데 같이 작업을 해서 정말 영광이었다. 그리고 엔지니어인 제이센 조슈아(Jaycen Joshua)도 정말 유명한 엔지니어다"라고 말해 곡 하나하나에 많은 공을 들였음을 알렸다.

또 제이홉도 "이번에 솔로곡을 두 곡을 발표하는 호사를 누려다. 인트로곡도 내가 맡았는데,딜란 마이어라는 안무가가 안무를 짜줬다. 정말 고난도 안무라서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다. 그렇게 하고 나니까 안무가가 먼저 '정말 어려운 안무를 잘 소화해서 기쁘고 뿌듯하다'고 하더라. 안무가에게 칭찬을 받으니 정말 피 땀 눈물을 흘린 보람이 느껴지더라"라고 밝히기도 했다.

랩몬스터는 "우리가 'No More Dream'만 싱글로 발표했는데 거기에도 7곡이 수록됐다. 그외엔 전부 미니앨범이나 정규 앨범으로 발표했다. 이렇게 내는 건 타이틀 뿐만 아니라 다른 곡까지 듣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마음때문이다. 우리 음악이 단순한 즐거움이 되기만 해도 좋지만, 듣는 사람들의 인생의 가치관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 우리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좋은 음악을 들려주는 그룹이 되기를 다짐했다.

항상 좋은 음악을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린 방탄소년단인 만큼 성적과 결과는 자연스럽게 따라오고 있다.

방탄소년단,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먼저 방탄소년단의 'WINGS'는 선주문만으로 50만장의 판매고를 기록해 세간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이에 진은 "50만장은 전작의 30만장에 두 배에 가까운 수치인데, 정말 과분한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고 그만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고, 슈가는 "그만큼 우리를 사랑해주는 팬들이 늘었다고 생각한다. 그 사랑에 보답하는 좋은 무대를 보여주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방탄소년단은 K팝 보이그룹 최초로 빌보드 메인차트인 빌보드 200에 3회 연속 진입을 노리고 있다.

이에 랩몬스터는 "'WING'가 빌보드200에 진입하면 세 번 연속 진입인데, 보이그룹 사상 최초라고 해서 우리도 기대를 한다. 앨범을 낼 때마다 해외차트 기록이 좋아서, 이번에 우리 기록을 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좋아해줘서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욕심과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매번 새로운 기록을 쏟아내고 있는 방탄소년단이지만, 당연히 지금에 안주하려 하지 않았다.

랩몬스터는 "'WING'가 날개인데, 우리가 이런저런 우여곡절을 겪었고 이제 제대로 날아보자 그런 마음에서 지었다. 우리 친구들이 정말 성장을 한 거 같다. 음악적으로나 여러가지로 잘 성장해 온 거 같고, (이번 앨범이)또 한 번의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날개'가 돼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혀 지금봐더 더 큰 그룹이 될 것을 다짐했다.

방탄소년단의 'WINGS'는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을 비롯해 총 15개 트랙이 수록됐다. 방시혁을 비롯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는 물론 미국의 유명 프로듀서 트리키 스튜어트(tricky stewart)가 프로듀서로 합류해 완성도를 높였다.

타이틀곡 '피 땀 눈물'은 뭄바톤 트랩(Moombathton Trap) 장르의 곡으로, 기존 방탄소년단의 강렬하고 힘있는 모습에서 벗어나 나른하고 도발적인 섹시미를 강조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WINGS'는 10일 자정 각 음원 사이트에 공개됐다.

방탄소년단,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gagnr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