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김사부’ 황찬성, 군 집단 구타 폭로 “맞아서 죽은 것”

입력 2016-12-13 21:46:00
프린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그룹 2PM 황찬성이 군 집단 구타를 폭로했다.

13일 '낭만닥터 김사부' 12회는 군 집단 구타로 수술을 받은 환자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됐다.

환자는 결국 사망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구타 사실을 숨기기 위해 거짓으로 사망 원인을 꾸몄고 유족들은 오히려 군 관계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를 지켜본 환자의 친구로 등장한 황찬성은 "맞아서 죽은 거다"라고 유족들과 군 관계자 앞에서 사실을 폭로해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낭만닥터김사부’ 방송캡처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