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나나, 박해진 주연 ‘사자(四子)’ 캐스팅...배우 입지 굳히나

입력 2017-08-16 08:46:00

[단독] 나나, 박해진 주연 ‘사자(四子)’ 캐스팅...배우 입지 굳히나

애프터스쿨 출신의 배우 나나가 박해진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그는 내년 상반기 기대작인 ‘사자(四子, 가제)’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16일 동아닷컴의 취재 결과 나나는 박해진 주연의 드라마 ‘사자’의 히로인 여린 역에 캐스팅 됐다.

나나가 연기하게 될 여린 역은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후 그 비밀을 파헤치다가 그와 똑같이 생긴 남자와 만나며 예기치 못하는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앞서 나나는 tvN '굿와이프'를 통해 드라마에 데뷔, 탁월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영화 ‘꾼’에서도 출연, 곧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 기세를 바탕으로 지상파 드라마에도 진출할 나나가 배우로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질 예정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