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정의윤, 4년 29억 SK 잔류 “홀가분한 마음”

입력 2017-12-07 17:02:00
프린트

[동아닷컴]

프로야구 SK와이번스가 FA외야수 정의윤과 4년간 총액 29억원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SK 구단은 7일 오후 공식 자료를 통해 "정의윤과 4년간 총액 29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총액 12억원, 옵션 12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정의윤은 2005년 LG 트윈스에 입단, 2015년 7월 24일 3대3 트레이드(정의윤, 신재웅, 신동훈 ↔ 임훈, 진해수, 여건욱)로 SK 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이적 후 지난 3년간 315경기에 출전하여 타율 0.319, 56홈런, 189타점을 기록했으며, 특히 지난해 전 경기(144경기)에 출전하며 타율 0.311, 27홈런, 100타점을 올리는 등 팀의 4번 타자 역할을 해냈다. 올 시즌에도 11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1, 15홈런 45타점을 올리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계약을 마친 정의윤은 구단을 통해 "계약을 마쳐 홀가분한 마음"이라며 "구단이 나에게 기대하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는 만큼 내년 시즌 더 노력해서 그 기대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성원해주신 많은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