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곽동연도 “설렜다”…‘복수돌’ 유승호의 로코 기대↑

입력 2018-12-07 18:07:00
프린트


“형과 마주보고 있으면 진짜 설레더라고요.” 유승호와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곽동연이 강렬한 소감을 밝혔다. 남녀를 불문하고 설렌다니, 대체 어느 정도이기에 그럴까.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SBS 사옥에서는 10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복수가 돌아왔다’의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그리고 함준호 PD가 참석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내용을 그린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유승호는 극 중 싸움도 잘하고 심성도 착한 설송고 작은 영웅이었지만 어느 날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자퇴로 포장된 퇴학을 당하는 강복수를 연기한다. 강복수는 어른이 된 후에도 여전한 미모를 자랑하지만 인간성을 잃은 인물. 첫사랑 손수정(조보아), 자신에게 열등감을 지닌 설송고 신임 이사장 오세호(곽동연)과 엮이면서 변화해 나가는 캐릭터다.

‘복수가 돌아왔다’를 연출하는 함준호 PD는 제작발표회에서 “유승호와 예전에 한 번 드라마를 인연이 있는데 이번에는 그때와 또 다른 느낌을 받았다. 많이 내려 놓았더라”며 “유승호가 코미디 연기를 어떻게 표현할지 호기심이 많았는데 촬영을 시작하고 연기하는 모습을 보니까 ‘왜 진작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자신을 내려놓고 몸과 마음을 불사르면서 열연했다”고 칭찬했다.


“내려놓음을 배우고 있다”는 유승호. 그는 “처음에는 자신이 없었다. 하지만 욕심이 생기더라. 멋있게 보이려고 하지 않고 내려놨다. 툭툭 던지는 모습이 맞을까 싶었는데 영상으로 보니 복수와 많이 비슷한 것 같더라”고 고백했다. 유승호는 “점점 더 내려놓고 있다. 내려놓는 법을 배운 것 같다. 이게 맞나 싶을 때도 있는데 감독님이 좋아하시더라”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함께하는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떨까. 먼저 조보아는 “정말 좋다. 멋있다. 만나기 전에 기대하고 상상하는 바가 있었는데 실제 모습과 맞더라”며 “배울 점도 많고 존경스러운 부분도 많다. 실제로 데뷔한 지 오래됐기도 해서 종종 ‘유승호 선생님’이라고 부르기도 한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곽동연은 유승호의 눈빛에 잠시 오해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유승호 형과 마주보고 있으면 눈빛이 진짜 설렌다. 30cm 앞에서 대면하는데 ‘나를 좋아하나’ 오해를 부르는 눈빛이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곽동연의 뜻밖의 고백에 유승호는 크게 당황하며 “뭐야. 뭔 소리야”라고 칭얼댔다. 하지만 곽동연은 “꼭 하고 싶었던 말이다. 꼭 (기사로) 내 달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면 남녀불문 빠져드는 유승호의 로코 ‘복수가 돌아왔다’는 10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스포츠동아 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