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 남편 입건, 경찰 “음주운전 방조혐의로 입건해 조사중”

입력 2019-07-11 09:40:00
프린트
크게보기

한지성 남편 입건, 경찰 “음주운전 방조혐의로 입건해 조사중”

한지성의 남편 A 씨가 입건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고속도록 한복판에 차를 세웠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한지성(28)의 남편 A 씨를 음주운전 방조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A 씨는 아내 한지성의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음주를 방조했을 경우 도로교통법 등에 따라 6월~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5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앞서 한지성은 지난 5월 6일 오전 3시52분경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김포공항 IC인근에서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잇따라 치이면서 숨졌다.

남편 A 씨는 경찰조사에서 “화장실이 급해 차를 세우고 인근 화단에서 볼 일을 보고 돌아와 보니 사고가 발생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A 씨가 사고전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함께 술을 마셨다는 것이 수사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A 씨는 사고 후 경찰조사에서 한지성의 음주 여부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국과수 부검결과 한지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수준(0.1%이상)의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A 씨가 한지성의 음주사실을 몰랐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