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김도현, 채종협 향한 따듯한 조언 훈훈美 발산

입력 2020-02-01 13: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스토브리그’ 배우 김도현이 훈훈함을 자아내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월 3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12회 방송에서 드림즈의 전력분석팀장 유경택 역 김도현은 바이킹스와의 연습경기에서 드림즈 선수들의 전력 향상에 흐뭇함을 느낀 것도 잠시, 마운드 위에 선 투수 유민호(채종협 분)가 입스를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며 심각성을 느끼게 된다.

코치진, 백영수(윤선우 분)와 함께 민호를 부른 경택은 경기 영상을 보여주며 신체적인 문제가 아닌 심적인 문제라고 이야기하지만, 민호는 자신의 상태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이에 경택은 “우리 팀에 강두기 선수도 있고, 길창주 선수도 있으니까 배우면서 성장만 하면 돼”, “멘탈만 잡자”라며 진심이 담긴 따듯한 조언으로 유민호를 독려했다.

이후 2차 연습경기에서 슬럼프를 극복한 민호의 모습을 보며 흐뭇해하는 경택과 드림즈 구단 사람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도 함께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김도현은 우직함과 따듯한 면모를 지닌 유경택의 깊이 있는 감정선을 차분한 목소리와 표정으로 섬세하게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방송캡처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