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연기할 때 가장 초라…그래서 더 하고 싶다” [화보]

입력 2020-02-24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재욱 “연기할 때 가장 초라…그래서 더 하고 싶다”

배우 이재욱이 ‘봄을 부르는’ 서정적인 무드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재욱은 24일 방영 예정인 JTBC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촬영으로 서울과 강원도를 오가는 바쁜 일정 중 엘르의 카메라 앞에 섰다.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백경 역을 비롯해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설지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마르꼬 한 역으로 1년여 만에 마성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이재욱. 노란 햇살이 쏟아지는 가운데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재욱은 특유의 태연하면서도 부드러운 눈빛을 발산하며 싱그러운 비주얼을 여과 없이 뽐냈다.

촬영 후 인터뷰에서 이재욱은 “사실은 연기할 때 내가 가장 초라했다.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이었다. 그러니까 계속 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연기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는가 하면,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맡은 이장우 역은 좀 웃긴 남자다. 연기할 때 무척 기분이 좋다. 이장우의 어떤 대사 때문에 상대 배우가 30분 동안 웃다가 (배가 아파) 울기까지 했다”며 새 역할과 작품에 대한 애정 어린 이야기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덧붙였다.

이재욱의 서정적이고 태연한 매력을 담은 화보는 엘르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