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승률보스턴‘4강턱걸이’

입력 2008-05-0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BA 8강 플레이오프 7차전 올 시즌 최고 승률팀 보스턴이 천신만고 끝에 4강에 진출했다. 보스턴은 5일(한국시간) TD뱅크노스가든에서 열린 2007-2008 미국프로농구(NBA) 8강 플레이오프 애틀랜타와의 7차전에서 99-65로 대승, 4승3패로 동부콘퍼런스 준결승행 막차를 탔다. 이렇게 어려울 줄은 몰랐다. 동부 1번 시드 보스턴은 정규리그 66승16패(승률 80.5)로 양 콘퍼런스를 통틀어 최고 승률을 자랑했다. 반면 애틀랜타(37승45패)는 승률 5할에도 못 미치는 성적으로 8번 시드를 받았다. 하지만 보스턴은 케빈 가넷-폴 피어스-레이 앨런의 ‘삼각편대’가 기복이 심한 플레이를 펼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애틀랜타 슈팅 가드 조 존슨이 매 경기 20득점을 올린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결국 7차전까지 가서야 피어스(22득점)와 가넷(18득점·11리바운드)의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따내는 데 성공했다. 보스턴은 7일 클리블랜드와 4강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벌인다. 한편 4전 전승으로 서부콘퍼런스 준결승에 진출한 LA 레이커스는 코비 브라이언트(38득점·7어시스트)가 원맨쇼를 펼치면서 유타에 먼저 1승을 올렸다.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