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스때한방씩…KIA의새해결사이현곤

입력 2008-05-14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는 ‘지옥의 9연전’에서 비록 6승2패(우천으로 1경기 취소)를 거두면서 반등의 실마리를 잡았지만 여전히 전력이 불안정한 편이다. 시속 150km 이상을 씽씽 던지는 투수들이 즐비한 마운드에 비해 방망이는 좀처럼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단적인 사례가 13일 대전 한화전이었다. 선발 이범석이 8이닝 동안 3안타 8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음에도 송진우∼윤규진∼브래드 토마스로 이어진 한화 투수진에게 고작 4안타밖에 못치며 한점도 얻지 못하고 패배를 불렀기 때문이다. 게다가 타선의 중추인 장성호와 최희섭은 나란히 부상으로 재활군에 내려가 있어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방망이의 힘이 떨어져 있는 상태다. 14일도 비슷한 양상이 되풀이되는 듯했다. 1-0으로 앞선 6회말 2사 후 한화 4번타자 김태균에게 선발 윤석민이 중월3점홈런을 얻어맞고 강판되자 덕아웃 분위기는 싸늘해졌다. 6회초까지 한화 선발 양훈에게 3안타로 1점밖에 못 뽑아 6회말의 3실점은 너무도 뼈아픈 결정타처럼 보였다. 그러나 KIA는 7, 8회 연속해 4점씩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모처럼 발휘하며 역전승을 일궈냈다. 그 주역 가운데 한명이 지난해 타율과 최다안타 2관왕인 3루수 이현곤(28). 2회 무사 2·3루 첫 타석에서 라인드라이브성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제 타점을 올린 이현곤은 3-1로 뒤진 7회 1사 1루서 추격의 발판을 놓는 우익선상 2루타를 쳐냈다. 호투하던 양훈이 급격히 흔들린 계기였다. 불이 붙은 KIA 타선은 이후에도 연속 4안타를 집중시켜 5-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2점 차의 리드는 대포군단 한화의 장타력을 고려하면 불안하기 짝이 없는 것. 역시 이현곤이 해결사로 나섰다. 8회 무사 만루의 결정적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현곤은 한화의 3번째 투수 최영필을 상대로 2타점 좌전적시타를 뽑아냈다. 추가점이 절실한 상황에서 값진 한방이었다. 4타수 2안타 3타점. 사실 이현곤은 4월까지 악전고투했다. 스프링캠프 내내 속을 썩인 발바닥 때문이었다. 27경기에서 타율 0.238, 1홈런 7타점이 고작이었다. 그러나 5월 들어 지난해 타격왕의 실력을 되찾기 시작했다. 5월 들어 이날까지 11경기에서 36타수 12안타(타율 0.333) 1홈런 9타점으로 완연한 상승세다. 이현곤은 “컨디션은 지난해보다는 좋지 않은 편이지만 차차 좋아지고 있다. 부상 때문에 훈련량이 부족해 중심이동이 완벽하지 못해 고전했다. 팀의 상승세와 더불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지난해처럼 전 경기 출장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대전 | 정재우 기자 jace@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