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VS레이커스빅매치‘-1’

입력 2008-05-1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년만의 클래식 매치업’은 성사될 것인가. 보스턴 셀틱스와 LA 레이커스가 NBA 파이널에서 만나는 드림매치 성사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보스턴은 15일(한국시간) 뱅크노스가든에서 열린 동부콘퍼런스 4강 플레이오프(7전4선승제) 5차전 홈경기에서 폴 피어스(29점·7리바운드)와 케빈 가넷(26점·16리바운드)의 활약을 앞세워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96-89로 따돌렸다. 서부콘퍼런스 LA 레이커스도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코비 브라이언트(26점)의 힘으로 유타 재즈를 111- 104로 물리치고 보스턴과 함께 3승2패를 기록했다. 레이커스는 브라이언트와 파우 가솔(21점), 라마르 오돔(22점·11리바운드) 등 주전 5명 모두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고른 활약을 펼쳤다. ‘NBA 최고의 흥행카드’로 불리는 보스턴과 레이커스가 파이널 맞대결을 펼친 건 1987년이 마지막. 백인의 우상 래리 버드와 흑인 영웅 매직 존슨의 라이벌이 맞붙었던 당시 존슨이 이끄는 레이커스가 4승2패로 정상에 올랐다. 두 팀은 챔프전에서 모두 9번 만나 보스턴이 7차례 우승했다. 보스턴은 디트로이트와, 레이커스는 뉴올리언스-샌안토니오 승자를 꺾어야 파이널에서 만날 수 있지만 전력상 보스턴과 레이커스가 한 수 위에 있는 게 사실. 나란히 콘퍼런스 결승진출에 1승씩을 남겨둔 보스턴과 레이커스. 21년만의 빅매치 성사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면서 ‘꿈의 무대’를 기대하는 팬들의 바람도 더욱 커지고 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