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로이스터의‘특별한지령’

입력 2008-05-27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제리 로이스터 감독은 한화와의 사직 홈 3연전에서 특이한 지령을 내렸다. 통상 전력분석요원 중 일부는 자기 팀의 경기가 아니라 다음 3연전 상대팀 경기를 관찰하러 원정지에 내보내는데 한화 3연전을 맞아서 처음으로 이 ‘관례’를 깨뜨린 것이다. 이에 따라 평상시 스케줄이라면 목동에 가서 롯데의 다음 상대팀인 우리 히어로즈를 분석했을 엄정대 원정기록원까지 사직에 잔류하게 됐다. 롯데의 전력 분석요원은 총 3명인데 전원 사직에 남은 것이다. 이에 대해 롯데 관계자는 “꼭 한화를 겨냥해서 내린 조치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로이스터 감독은 롯데 전력분석팀이 보내오는 실시간 데이터를 한화전 도중 바로 받아보길 원했다는 전언이다. 한화의 김인식 감독 역시 롯데와 대결할 때면 평소에 비해 말을 아끼는 경향이 있다. 로이스터 감독에 대해 물어봐도 김 감독은 “글쎄”라며 여운을 둔다. 한국시리즈 7차전을 패배해도, 끝 모를 연패에 빠져도 의연해하는 김 감독의 통 큰 스타일을 감안하면 이례적이지 않을 수 없다.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국민감독으로서 한국야구의 자존심을 생각해서라도 외인 감독 로이스터에게 호락호락한 인상을 줄 수 없다는 책임감의 발로로 비쳐질 수 있을 듯 싶다. 사직=김영준기자 gatzb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