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SK,두차례나집단충돌위기

입력 2008-06-1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최경환이 15일 SK전 도중 두 차례나 집단 대치극을 유발했다. 최경환은 6회 1사 3루에서 득점타를 친 뒤 덕아웃으로 돌아가다 상대 투수 레이번에게서 ‘무관심 도루를 하지 말라’는 요지의 항의를 받았다. 그러나 이를 2루에서의 사인 훔치기로 알아들어 “이 상황(0-9로 뒤지는)에서 사인 훔치기를 하겠는가?”라고 항변했고, 말이 길어지자 양 팀 선수들이 뛰어나왔다. 이어 8회 타석에서도 최경환은 몸쪽 높게 볼이 날아오자 피하며 항의조로 쳐다봤고, SK 투수 윤길현이 ‘뭐가 문제냐’는 제스처를 취하자 이종범 등, KIA 선수들이 뛰쳐나왔다. 이에 SK 역시 선수단 전원이 나와 맞서 잠시 경기가 중단됐지만 큰 불상사 없이 수습됐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