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앤롤링신작동화일본서공개

입력 2008-07-0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최대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이 영국 소설가 조앤 롤링의 신작 동화 ‘음유시인 비들의 이야기(The Tales of Beedle the Bard·사진)’를 3일 일본에서 공개했다. 롤링이 직접 쓰고 삽화까지 그린 이 책은 7권만 제작됐으며, 아마존은 지난 12월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예상가의 40배에 달하는 195만 파운드(약 37억원)에 이 중 한 권을 사들였다. 해리 포터 마지막 시리즈에도 제목이 언급되는‘비들의 이야기’는 마법학교 교장 알버스 덤블도어가 해리 포터의 친구 헤르미온느에게 남긴 5개의 마법이야기다. 이 마법 중 하나는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도들’에 나오지만 나머지 4개는 ‘비들의 이야기’에서 처음으로 언급된다. 책은 갈색 고급 가죽 장정에 해골 모양의 은 장식과 준보석으로 장식돼 있으며,7권 중 6권은 롤링이 해리 포터와 관련이 있는 사람들에게 선물해 시중에 공개된 것은 한 권뿐이다. 아마존은 이날 7번째이자 마지막 해리 포터 시리즈인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도들’ 일본 출판 판촉식에서 이 책을 공개하는 한편, 온라인으로 마지막 편을 선주문한 일본팬 7만명 중 20명을 추첨해 책 내용을 보여줄 예정이다. 판매 수익금은 롤링이 공동설립한 유럽의 불우 어린이를 위한 자선단체 ‘칠드런스 보이스’에 기탁된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