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신상아이템]클럽디바하트귀걸이…하트모양‘김하늘귀걸이’

입력 2008-07-22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뜨거운 태양이 빛나는 여름에는 옷차림도 가볍고 깔끔해 시원한 느낌을 주는 차림새가 제격이다. 미니 민소매 원피스는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해 주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라인이 단정하고 세련된 느낌을 줘 회사에서 오피스 룩으로 연출하기에도 무난하다. 이처럼 미니멀한 디자인의 민소매 원피스에 딱 어울리는 제품이 출시됐다. 일명 ‘김하늘 귀걸이’라고 불리는 이 귀걸이는 김하늘이 드라마 ‘온에어’마지막 회에서 착용해 큰 인기를 얻었다. 여우 귀처럼 길게 늘어진 하트 모양이 트레이드 마크로, 핑크 그라데이션 컬러를 통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물씬 풍겨 화이트나 네이비 컬러의 원피스에 맞춰 스타일링하면 화사하면서도 트렌디한 데이룩이 완성된다. 반짝일수록, 화려할수록 더욱 돋보이는 클럽 파티에서도 스팽글로 장식된 화려한 디자인의 민소매 톱과 스키니진에 폭시하트의 드롭 귀걸이를 착용하면 주목받는 클럽룩이 완성된다. 몸의 라인을 살려주는 스키니진은 몸에 꼭 맞고 신축성이 좋은 것으로 골라야 움직이기 편하다. 반짝임을 의상에 담은 스팽글 나시는 홀터넥 디자인으로 과감한 뒷태를 드러내거나 앞이 깊이 파인 V넥을 선택하면 여성의 섹시한 매력을 발휘할 수 있다. 골드나 베이지 컬러의 스팽클 톱에, 블랙 스키니 팬츠, 핑크 컬러의 폭시하트의 드롭 귀걸이를 매치해 클럽에서 가장 빛나는 디바가 되어보자. 디앤샵의 윤수연 MD는 “노출의 계절을 맞아 포인트가 될 수 있는 화려한 느낌의 액세서리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 실버나 화이트 등 시원하고 활동적인 느낌을 줄 수 있는 컬러를 선택하는 것이 멋내는 비결”이라고 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