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필드,기능성입고화려함벗다…골프웨어트렌드‘커플룩’

입력 2008-08-27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을은 패션의 계절이다. 필드 위로 펼쳐진 높은 하늘과 시원하게 불어오는 바람까지 멋 내기에 더없이 좋은 배경이다. 올 가을 필드 패션의 아이템은 ‘커플 룩’이다. 연인이나 부부 사이가 아니더라도 동반자와 상의해 색상이나 코디법 등을 상의해 맞춰 입는다면 ‘패션 꽝’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다. 아디다스 골프에서 준비한 커플 룩은 기능성과 다양한 컬러에 의한 세련됨이다. 비, 바람, 땀, 자외선으로부터 보호하고 최상의 컨디션을 발휘할 수 있도록 아디다스 골프만의 특별한 기능성이 가미된 커플 룩을 준비했다. 가을은 일교차가 심하기 때문에 기능성 웨어를 입는 것이 좋다. 클라이마 프루프는 비와 바람으로부터 추위를 막고, 클라이마 웜은 니트류를 포함해 바지와 재킷 등에 사용해 보온성을 높여준다. 화려한 컬러보다는 무채색 위주의 차분한 코디가 돋보일 수 있다. 스트라이프, 지오매트릭 패턴 등이 첨가된 의상은 스타일리시한 느낌과 활동성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다. ○ 모던과 스포티함으로 분위기 연출 같은 컬러의 옷을 입는다고 커플 룩이 아니다. 스포티함이나 모던한 분위기 연출만으로도 충분히 커플 룩을 연출할 수 있다. 남자는 강렬한 느낌의 레드 톤 모자에 블랙앤화이트의 조화로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여자는 블랙 톤 모자에 레드 톤의 하의와 스트라이프가 가미된 상의로 연출하면 가을 필드에 가장 잘 어울리는 스포티함과 모던함을 함께 연출할 수 있다. 상의에 들어간 스트라이프가 커플 룩의 포인트다. ○ 슬림한 실루엣으로 멋 강조 골프웨어라고 필드에서만 입는 것은 아니다.일상복으로도 충분히 패셔너블한 매치가 가능하다. 울 소재의 반 지퍼 커버업(Cover up) 재킷 등은 일교차가 심한 날 외투로 활용할 수 있고, 본딩 처리된 바지는 심플함을 강조해 모든 연령층에서 편안하게 입을 수 있다. 나이키골프에서는 클래식한 분위기를 강조한 타이거 우즈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다양한 실루엣의 울 스웨터와 패딩 재킷 등은 보온성과 활동성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어 필드 웨어 뿐만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손색이 없다. ○ 평상복 활용 가능한 옷 인기끌 듯 7, 8월 필드에서 화이트, 비비드 블루, 다크 레드, 감색 등의 시원하고 선명한 느낌의 컬러가 유행이었다면, 9월부터는 바이올렛과 옐로, 다크 블루, 자주색 등의 컬러로 포인트를 주는 코디법이 필드패션의 비법이다. 남성복과 마찬가지로 필드뿐만 아니라 일상 웨어로도 활용이 가능한 라인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