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성회장취임’앞둔체육회,구조조정칼바람분다

입력 2009-02-20 18: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임 박용성 회장(69)의 취임을 앞둔 대한체육회에 매서운 구조 조정의 칼바람이 불어 닥칠 전망이다. 박용성 회장이 지난 19일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이후 측근들에게 "체육회 조직의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체육회의 구조조정 및 인력재배치 작업이 조만간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만약, 박 회장이 구조조정에 들어가게 되면 20년 이상 근무한 고참급 직원들이 개혁의 대상이 될 공산이 크다. 체육회에서 20년차 이상의 직원은 45%가 조금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용성 신임 회장은 이 같은 상황을 보고 받고, "도대체 이런 구조를 가진 조직이 어디 있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고 한다. 체육회의 한 관계자는 "조직 수장이 바뀐 만큼 한동안 구조조정의 태풍이 몰아 칠 것 같다"고 예상하면서 "새 회장이 젊은 인재들을 대거 발탁한다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박용성 회장은 지난 해 5월 중앙대를 인수한 이후 이사장으로 취임, 대대적인 개혁에 나서 눈길을 모았다. 특히, 성과와 역량 중심의 인사 체계 정착을 위해 ´성과주의에 기반한 연봉제´를 도입했고, 외부에서 우수한 인재를 파격적인 조건으로 영입하는 등, 대학가에 신선한 변화의 바람을 불어 넣었다. 대한체육회 직원들도 이 점에 주목하고 있다. 체육회의 한 직원은 "새 회장님의 스타일을 전혀 몰라 다들 긴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지난 중앙대 인수과정에서 보여준 파격적인 개혁을 체육회에서 시도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어 다들 박 회장의 행보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용성 회장은 20일 오후 4시 송파구 방이동 대한체육회를 방문, 각부서 장들과 환담을 나눈 이후 약 1시간에 걸쳐 체육회를 둘러 보았다. 【서울=뉴시스】



뉴스스탠드